왜 큰 기업들은 작은 Emerging 시장에 진입하지 못하는가? (생각정리)

(By reading of Innovator's Dilema)

전제 : 존속적인 혁신은 시간에 따라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고객이 필요하는 기대치 이상의 가치를 갖게 되면,
       투자에 대한 return 이 부족하게 된다.

이미 성공을 거둔 큰 규모의 기업의 경우, Resources-Processes-Value framwork 안에서 최초 규모가 작은 회사에 비해 좋은 인력 자원을 선점할 수 있다. 또한 이들은 여러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누가 들어와도 비슷한 퍼포먼스를 낼 수 있는 프로세스를 만든다. 그리고 구성원들이 자신의 분야에서 독립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는 유기적인 조직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이들은 이 특성들 때문에 작은 기업에 비해 지속적으로 변화하기 어렵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특정 태스크에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
  => 파괴적인 혁신은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생각에서 비롯된다. 그리고 이 새로운 생각이 새로운 시장을 만들고 새로운 고객층을 형성한다. 하지만, 적절히 분화되어 성공적인 프로세스를 이미 갖춘 기업의 경우, 존재하지 않는 시장에 대해 투자를 하는 것은 매우 비합리적인 시도로 가정된다. 왜냐하면 투자 전, 시장에 대한 예측을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파괴적인 기술에 대한 결과를 예측할 수있는 가치 판단 기준 자체가 없기 때문에, 이를 추정할 수 없다. 또한 큰 조직일 수록 자신의 역할이 분화되고, 유기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강조된다. 이는 분화된 특정 태스크에만 집중하는 경향을 만들어 내고, 이 경향성은 다양한 시도 자체를 제한한다. 즉 특화된 영역을 위해 시야가 좁아지고 움직임이 둔화되는 것이다. 때문에 작은 출현 시장에 대해, 움직이는 것이 규모가 작은 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느리다.
2) 성능향상에만 집착하는 경향이 있다.
   => 큰 기업들은 존속적인 기술 시장에서, 고객의 반응을 열심히 주시하며, 항상 고효율, 고이윤으로 다가가려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고객은 파괴적인 혁신에 대해 선도할 능력이 없다. 또한 파괴적인 혁신은 언제나 새로운 시장 속에 새로운 고객층을 생성 시킨다. 때문에, 고객의 반응을 따르다 보면, 파괴적인 혁신을 외면하고 자연스럽게 기존의 기술을 향상 시키는 측면에서 보다 노력하게 된다. 또한 대부분의 파괴적인 혁신 제품들은 성능이 저하되는 형태로 개발이 되기 때문에, 기존에 존속적인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층의 첫 반응은 매우 나쁠 수 밖에 없다.

3) 장기적인 계획이 도리어 새로운 혁신의 발목을 잡는다
    => 큰 기업은 예를들어 "특정 분야에서 매년 10% 이상 성장해야 한다" 등의 목표치를 설정한다.  예를들어 매년 100만불의 매출을 올리는 기업은 기업의 10%는 10만불이나,  매년 10 billion 불의 매출을 올리는 경우, 10%는 1 billion 불이다. 이는 10만불보다 훨씬 도달하기 어려운 수치다.  때문에, 이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새로운 Action 에 소극적이 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